제로투원의 저자 피터틸은 페이팔 창업 당시 '즐겁게 일할 수 있는 사람' 들을 우선적으로 뽑았다고 한다. 미국의 글로벌기업을 생각하면 성과위주의 차가운 기업 이미지를 떠올리기 쉽다. 하지만 의외로 직장 동료들과 일을 하는게 아닌 즐겁게 '생활' 하는 방식으로 업무를 진행하는 기업들도 있다. 이는 자유도가 높은  IT 기업 뿐만 아니라 다양한 직종에서 볼 수 있다. 그들에게 있어서 일은 '업무' 가 아닌 본인의 '미션' 이고 보람찬 하루를 보낼 수 있는 원동력이 된다. 직장인들에게 꿈만 같은 이야기다. 하고 싶은 일을 좋은 직장동료들과 일하는 것은 상상만 해도 행복한 일이다. 대부분의 직장인들에게 일은 '업무' 일 뿐이며 하루 하루 해결해야할 '과제' 일 것이다. 또한 직장에서 마주치기 싫은 사람들과 같이 일을 해야하는 경우도 많다. 그런 경우 잘 진행되는 일도 안풀리게 되는 경우가 있다.

 즐겁게 일해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본인이 즐겁게 일했던 경우를 생각해보자. 신입사원 시절 야근을 하며 만들었던 보고자료가 좋은 피드백을 받은 기억이 난다. 상무님을 포함한 전략과제 회의 시간이었다. 전날 야근을 하며 다양한 자료를 조사하며 만들었다. ‘좋은 자료 잘 보았습니다. 자사에서 이런 방향은 검토해볼만 하네요.’ 라는 의견을 받았다. 야근을 하며 만들었던 자료가 인정을 받았다. 기분이 좋았었다. 혼자서 국외에 있는 글로벌 기업에 출장을 가서 업무를 마무리하고 온 적도 있다. 윗 상사분께 어려운 일을 하고 왔다는 말을 들었다. 무언가 해내었다는 성취감에 기분이 좋았다. 하지만 직장생활을 하면서 혼자서 하는 일로 성취감을 느끼는 것이 쉽지 않아 졌다. 절대로 일을 혼자 할 수 없다는 것도 알게되었다. 혼자서 마무리한 일들은 좋은 평가를 받았어도 다른 동료들과 연관고리가 없으면 길게 이어지지 않았다.

 친하게 지내는 다른 부서 사람이 있다. 관련된 업무가 많다보니 같이 일하는 시간이 많았다. 일하는 방식이나 가치관이 비슷해서 금새 친해졌다. 가끔은 점심도 같이 먹고 커피 한 잔 하면서 친하게 지냈다. 그 사람과 같이 일을 진행하면 서로가 어떤 것이 필요한지 금방 알았다. 전화가 자주 와도 부담스럽지 않았다. 같이 일한다는 느낌 보다는 공통된 관심사에 대해서 토론하고 발전시키는 느낌이었다. 관련 업무는 일정표보다 일찍 끝마칠 수 있었다. 즐겁게 일한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 알게되었다. 친한 친구와는 같이 일하지 말라고 한다. 하지만 같이 일하는 사람과 친구가 되면 일도 즐거워 지고 관계도 넓어진다. 보통 직장에서는 팀이나 부서 사람들과 친해지기 위해서 ‘회식’ 을 한다. 폭탄주와 취한 사람에게 듣는 설교가 떠오른다. 특히 같이 있고 싶지 않은 사람들과 억지로 웃고 대화하는 것은 괴로운 일이다. 상사앞에서 친한척을 하며 억지 웃음을 짓는다. 서로 술에 취해서 웃고 떠들지만 다음날이 되면 다시 서먹해진다. 서로 친해지고 같이 일하기 편하도록 하는 회식이지만 효과는 미비하다.

 직장에서 신뢰하는 친구 혹은 동료가 있는가? 신뢰하고 협력할만한 동료가 있다면 직장생활에서의 일도 즐겁게 할 수 있다.  


+ Recent posts